Home >

“떠난 그가 남긴 유품을 새벽에 깨어/ 천천히 만져보는 기분,/ 길을 돌아보면/ 그를 어느 나무에선가 놓친 것도 같다/ 나는 얼마나 멀리 떠나온 것일까/ 살아간다는 건 온 신경을 유목한다는 것이다/ 그가 떠난 자리에 잠시 머물면서/ 이렇게 한 사람을 부르는 것이다”(‘기억 저편’ 부분)

윤성택(41·사진)의 두 번째 시집 ‘감(感)에 관한 사담들’(문학동네)에서 반복되는 단어는 ‘기억’이다. 기억은 과거의 일이지만, 존재의 의식과 무의식에 자리하며 현실에서 영향을 미친다. 그래서 사라진 것을 기억하는 일이란 그리움을 감각하는 일이 된다. 그러나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기억을 더듬는다’라는 말을 윤성택은 “온 신경을 유목한다”고 바꿔놓고 있다. 그런데 윤성택이 말하는 기억의 유목은 오래전 기억에서 지워진 망각까지도 추억한다는 데 특징이 있다.
(후략)
 
- 정철훈 문학전문기자  (2013. 8.22)
 
기사전문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6 담백한 형사(形似)와 시적 상상력의 아득함 - 엄창섭 교수 2019.11.04 466
65 현대적 동양미학으로서의 시 - 이병철 시인 2015.06.24 2770
64 시간여행자, 아틀란티스에 기류寄留하다 - 최형심 시인 2015.05.11 2901
63 혼성적이고 매트릭스적인 언어 - 신상조 문학평론가 2014.01.07 4344
62 감각적 파노라마 - 하린 시인 2013.12.12 4775
61 밤의 숙박계 - 말들의 노스텔지어 (이순현 시인) 2013.12.04 4913
60 오늘의 커피 - 동아일보 [행복한 시읽기](2013.11.11) file 2013.11.19 4824
59 시간의 아포리아(aporia)와 자아의 프로세스(process) - 박진 평론가 2013.09.30 7271
» ‘얼마나 멀리 떠나온 것일까’ 기억을 매만지다 - 국민일보 2013.08.26 4097
57 『감(感)에 관한 사담들』- 문학동네 편집자리뷰 2013.08.22 4076
56 여행 - 서울신문 [그림과 詩가 있는 아침](2013.08.10) file 2013.08.22 4745
55 [금주의 신간]감感에 관한 사담들 - pandora.tv(2013.07.12) 2013.08.22 3778
54 음악파일 - 대전일보[김완하의 시한편](2013.07.30) 2013.08.22 4071
53 기억 저편에 깔려 있는 그리움 - 경북매일(2013.07.12) 2013.08.22 4011
52 [시인의 마을] 막차- 한겨레신문(2013.07.28) 2013.08.22 4155
51 의식과 무의식의 경계 사이에서 - 김승봉 시인 《문학세계》 2009.11.11 4166
50 2000년대, 서정시의 자리 - 전형철 시인 《문학선》 2009.11.05 5010
49 삶을 바라보는 형식 - 이창수 시인 《시와인식》 2009.11.05 4477
48 2009 오늘의 좋은시《푸른사상》 2009.03.04 4114
47 현장비평가가 뽑은 2007 올해의 좋은시 《현대문학》 2007.07.25 5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