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이달의 문제작 中

시/ 소통의 시학
- 은폐된 진실 찾기 혹은 자기 성찰의 타전


파도소리가 밤새 저리 뒤척이며
경적을 건져낼 것이네 한 떼의 은빛 치어가
가로등으로 몰려가네 살 오른 빗방울이
창문으로 수없이 입질을 해오지만
내가 던진 찌는 아무것도 물어오지 않네
이렇게 텅 빈 밤이면 그립다던가
보고 싶다던가 모스부호처럼
문자메시지를 타전하고 싶네

- 〈비에게 쓰다〉 부분

윤성택의 <비에게 쓰다>(<현대시학> 5월호)는 시적 주체의 깊은 쓸쓸함에서 솟아난 소통 욕구의 발현이다. "무엇이든 깊어지기 시작하면 그렇게 일순간 떠오르는 것"이라는 전언은 소통으로의 자연발생적인 욕구를 말한다. 비에게조차 ‘문자메시지를 타전하고 싶다'는 말은 쓸쓸함의 깊이를 감지하게 한다. '깊어지기 시작하면 떠오르는 순간'처럼 '텅 빈 밤'을 채우기 위한 그리움의 욕구도 타자를 향한 소통의 욕구에서 소생한다. 텅 빈 밤의 그리움의 대상처럼, 도시 기계들의 소음 뒤로 사라져버린 빗소리도 그리움의 대상이 되어 문자메세지의 수신자로 부상한다. 가득 차면 넘칠 수밖에 없는 그릇의 물처럼 소통의 욕구는 필요의 갈증에서 넘치듯 흘러나온다. "곳곳의 네온 글자를 해독하지 못한 밤의 욕구"에서, "밀물처럼 모서리에서 부서지는 자동차불빛"의 억압에서 비롯되는, 비에게 타전하고 싶은 소통의 욕구는 드디어 자연발생적 현상이 되었다. 나를 포박하는 외부의 대상들이 억압으로 타전되어 타자로의 지향을 열망하게 된다. 그러므로 포화상태의 폐쇄공간은 비가 새어드는 소통으로의 틈새를 스스로 일으킨다.
의도된 소통의 시학이 아니라, 자연발생적 소통의 시학, 혹은 소통으로의 시학이라는 사실에 소통을 야기한 타자들의 동시대적 의의가 자리한다. 지금.여기를 부정하여 소통의 통로를 찾아야 한다는 시적 주체의 반성적 태도는 자아를 부정하는 자조적 언술의 가면에서 두드러진다. 자연발생적 소통의 욕구가 일으킨 자연발생적 가면의 태도로 장치한 동시대성이기도 하다. 자기를 부정하는 자조적 태도, 곧 가면의 태도는 허위가 아니라, 사실로서 자조라는 동시대성이다. 은폐된 진실, 혹은 가면 밑의 진실을 찾는 소통의 시학이 지금.여기의 자연발생적 시선임을 자기부정의 시선이 자연발생적으로 말하고 있는 이 달의 시의 풍경이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6 장안상가 - 김홍진 평론가 계간시평 2004.11.21 3860
25 대학병원 지하주차장 - 강인한 시인 단평 2004.11.21 4098
24 FM 99.9 - 정승렬 시인 단평 2004.11.21 3873
23 무위기 - 이종암 시인 단평 [1] 2004.10.11 3812
22 고독한 자들의 합창 (2004년 『시천』 네 번째 동인지 해설中/ 강경희 평론가) 2004.10.04 3848
21 대학병원 지하주차장 - 시선집 평 中 (김백겸 시인) 2004.08.29 3758
20 '주유소' 단평 - 김충규 시인 [2] 2004.08.29 4875
19 산동네의 밤 - EBS 수능 Choice 현대문학 문제집(2004-1) file 2004.08.02 6690
18 밤의 러닝머신 - 단평 (김솔 소설가) 2004.06.18 4813
17 제10회 현대시동인상 심사평 中 (『현대시학』 2004년 6월호, 김종해 시인) 2004.06.18 4161
16 봄 - 계간비평(『생각과느낌』 2004년 여름호, 박신헌 문학평론가) 2004.06.18 4508
» 비에게 쓰다 - 이달의 문제작 시평(『문학사상』 2004년 6월호, 진순애 문학평론가) 2004.06.03 4589
14 여전히 그대는 아름다운지 - 박해람 시인의 '포엠피아' 2004.04.22 4381
13 주유소 - 『문학마당』2003년 겨울호 계간비평 (김은정/ 문학평론가) 2003.12.12 4051
12 '주유소' 단평 (김완하 시인,『미즈엔』11월호 추천시) 2003.10.25 4031
11 '주유소' 단평 (김남호 평론가) 2003.10.10 4243
10 우리가 시를 믿는다는 것은 (2003년 『시천』 세 번째 동인지 해설中/ 장만호 시인) 2003.05.03 4402
9 2003년 詩, 오늘의 좋은 시 中 2003.03.02 5720
8 [해설] 나무 아래에서( 서지월 시인/『강북신문』) 2003.02.04 4241
7 [시평] 지옥에서 쓴 서정시(『오늘의 문예비평』 2002 겨울호 - 문학평론가 김양헌) 2003.01.06 4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