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나비의 터널 - 이상인

2006.07.27 14:18

윤성택 조회 수:2064 추천:241

《원탁시회 51집》 / 이상인/ 《시와사람》


        나비의 터널

        흰나비가 날아간 허공에 기인 터널이 뚫려 있다.
        부드럽고 뽀얀 밀가루가 덕지덕지 묻어 있느니
        두 개의 부채를 활활 부치며 지그재그로 뚫고 간 길이 너무나 투명하다.
        뱀이 벗어 던진 허물처럼 한 생이 탈바꿈하여 경계를 벗어난 것처럼
        뚫렸던 활로(活路)는 어느덧 오므라들어 소식 끊긴 전홧줄,
        희미한 거미줄 같이 흔들거린다.
        평생 짊어지고 가야할 것들 몇 번의 껍질을 벗듯 덜어내고
        고통의 몸짓 아로새겨 넣으며 간 길, 아득하여라.
        열나흘, 헐렁헐렁한 날개 짓으로 이리저리 날아왔다 날아가는 허공*
        날마다 짙은 꽃향기로 컴컴한 터널을 채우며 죽어갔으리.


* 『우리가 정말 알아야할 우리나비 백 가지』(4쪽) : 2주일 정도 성충 나비로 살면서 짝짓기를 한 후 죽어 다른 곤충의 먹이가 된다.        


[감상]
현실에서 보이지 않는 것을 볼 수 있다는 것, 시인만의 감각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 시는 <흰나비가 날아간 허공>을 시각화하는 데서 더 나아가 <부드럽고 뽀얀 밀가루가 덕지덕지 묻어>있음을 감촉해냅니다. 여기서 이 시의 매력이 돋보이지요. 마치 영혼의 눈을 뜨듯 <한 생이 탈바꿈> 되는 경계를 보여주었다고 할까요. 2주 동안의 삶을 <전홧줄>로 응축시키는 것이나, 날아다녔던 공간을 <터널>로 환치시키는 묘사가 탁월합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31 엽낭게 - 장인수 2006.09.13 1272 239
930 하모니카 부는 참새 - 함기석 [2] 2006.09.06 1716 230
929 붉은 편지가 도착했다 - 박미라 [2] 2006.08.26 1864 210
928 밤비 - 한용국 2006.08.22 1925 205
927 못은 밤에 조금씩 깊어진다 - 김경주 [1] 2006.08.17 1791 196
926 파도의 방 - 김수우 [2] 2006.08.14 2112 199
925 울고 있는 사내 - 장만호 2006.07.31 1879 229
» 나비의 터널 - 이상인 [1] 2006.07.27 2064 241
923 뺨 - 함순례 [2] 2006.07.25 1854 225
922 낡은 침대 - 박해람 [2] 2006.07.22 1918 219
921 의무기록실의 K양 - 문성해 [1] 2006.07.19 1367 202
920 나귀처럼 - 김충규 2006.07.13 1749 236
919 축제 - 이영식 [3] 2006.07.11 2034 247
918 책들 - 강해림 2006.07.07 1882 249
917 어느 가난한 섹스에 대한 기억 - 김나영 2006.07.04 2418 236
916 아득한 봄 - 천수호 2006.07.01 1876 223
915 사랑이 나가다 - 이문재 2006.06.30 2289 215
914 발령났다 - 김연성 2006.06.27 1663 266
913 모니터 - 김태형 2006.06.26 1563 237
912 춤 - 진동영 2006.06.21 1730 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