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구름 편력 - 천서봉

2011.02.01 16:11

윤성택 조회 수:1136 추천:128


<구름 편력>/  천서봉 (2005년 『작가세계』로 등단) / 《문학수첩》2007년 가을호

          구름 편력

        셀 수 없는 구름들을 나는 지나왔으니,
        서해 어디쯤이거나 차가운 사막의 귀퉁이쯤이 태생이었을
        구름의 먼 행보는 모르는 것으로 한다.
        석 달 열흘 동안 먹장구름이 눈물로 떠나지 않았다거나
        나와 어느 달콤한 오월의 구름 사이에
        보름달 같은 아이가 자란다는,
        뜬소문들이 연기처럼 자라나 헐한 저녁을 짓곤 했다.

        그러나 이제 시월,
        하늘은 생각의 고도(高度)를 조금 높인다. 실상은 늘
        비가 되어버린 구름의 후일담 같은 것.
        나는 구름을 위해 몇 편의 시를 짓거나
        시절의 아름다운 증거를 사진 속에 가두었으나
        대부분 먼 배경이었으며 알고 보면
        구름 모자들이 한번쯤 쓰윽 나를 써보고 간 것뿐이었다.
        뒤를 삶이 들러리처럼 걸었으니,
        변덕스럽고 지독했던 체위가 내 이력의 전부였구나.
        내가 가졌던, 그러나 위독했던 한 떼의 구름들,
        그녀들이 알선해 준 내 몽상의 일터엔
        한 줄로 선 토끼나 양떼들이 슬픈 톱니바퀴를 돌리고 있다.
        구름이 나를 망쳤다.

        너무 많은 하늘이 나를 스쳐지나 갔다.


[감상]
구름은 시시각각 다가오는 하늘의 지형입니다. 그렇게 흘러가는 것은 점점 사라지는 것이라고 해도 틀리지 않습니다. 그래서 ‘구름’은 이 시에 있어서 추억과 기억을 조응케 하는 가시 대상이자, 그 모든 것들의 형태이며 이미지입니다. 저녁, 눈물, 사진… 이러한 편린이 있었던 그날에도 구름은 있었고, 어쩌면 그 하늘을 올려다보았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이미 사라진 구름, 그 세계는 다시 돌아오지 않습니다. 돌이켜 보건데 인생은 귀향을 꿈꾸는 여행이 아닐 것입니다. 구름이 나를 망치고, 너무 많은 하늘이 나를 스쳐간 것은, 이렇게  편력(遍歷)이 나를 길들여 왔기 때문은 아닌가 싶습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171 겨울 모스크바 편지 - 김성대 [1] 2011.02.11 1786 128
1170 한순간 - 배영옥 [1] 2011.02.08 1470 123
1169 잠 속의 잠 - 정선 [1] 2011.02.07 1256 119
» 구름 편력 - 천서봉 [1] 2011.02.01 1136 128
1167 부리와 뿌리 - 김명철 [1] 2011.01.31 1003 109
1166 부레 - 박현솔 2011.01.29 810 108
1165 나무들은 살아남기 위해 잎사귀를 버린다 - 류근 2011.01.28 1255 114
1164 불우를 씻다 - 유정이 2011.01.27 894 112
1163 죽도록 - 이영광 [1] 2011.01.26 1216 111
1162 녹색 감정 식물 - 이제니 2011.01.24 1064 123
1161 눈을 감으면 - 김점용 [1] 2011.01.22 2490 113
1160 밤의 편의점 - 권지숙 2011.01.20 1076 99
1159 무가지 - 문정영 2011.01.18 923 103
1158 따뜻한 마음 - 김행숙 2011.01.17 1622 95
1157 빙점 - 하린 2011.01.15 939 81
1156 내 그림자 - 김형미 2011.01.14 1012 84
1155 그믐 - 김왕노 2011.01.13 780 75
1154 브래지어를 풀고 - 김나영 2011.01.12 1085 78
1153 바다의 등 - 차주일 2011.01.11 803 67
1152 와이셔츠 - 손순미 2011.01.10 748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