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잠 속의 잠 - 정선

2011.02.07 10:32

윤성택 조회 수:1256 추천:119


《랭보는 오줌발이 짧았다》/  정선 (2006년 『작가세계』로 등단) / 《시작시인선》124

          잠 속의 잠

        한밤중 브레이크 밟는 소리에
        몸의 깊숙한 곳이 패였다
        내 잠도 한 방울씩 샜다

        티브이는 행복한 오후를 저 혼자 노래하고
        나는 죄수처럼 질질 끌고 다니던 잠을 게워낸다
        게으른 하품 속으로 햇살들이 시옷자로 부서진다
        어제 중요했던 일이 오늘은 시시해져
        길가 은행나무들의 대화가 궁금해진다
        고개를 내밀고 대화를 엿듣는 하오 네 시
        모두 막혔어
        그늘은 비상구야
        나무의 목소리는 투명하고
        그늘은 기다랗게 또 다른 수로를 내고 있다
        갈라진 수로바닥의 잠 한 마리
        그늘 속에 둥지를 틀고 뒤척인다
        내 몸을 파먹고
        텅 빈 몸 어느 돌 틈에 알을 낳은 잠
        꼬리지느러미를 흔들며 강을 거슬러오른다


[감상]
누구나 그러하듯 어려웠던 시절, 막막하게 하루를 지낼 때가 있었습니다. 정해진 것 없이 무작정 희망을 기다려야 했던 날들, 그때의 불면은 잠 속의 잠이 무기력한 생활을 지배하고 있었을 것입니다. 이 시는 이렇게 청각적 이미지에서 길어내는 소소한 일상을 내적 성찰로 가닫습니다. 브레이크 밟는 사소한 소음에도 민감하고, 어제 중요했던 일이 오늘은 시시해져 돌아눕게 만들지라도, 마음 속 깊은 곳에서 갈망하고 있는 그 무엇, 그것을 듣기 위해 열려 있는 ‘귀’가 스스로를 자꾸만 깨웁니다. 투명한 나무의 목소리, 웅크리고 있던 생의 대반전인 꿈의 산란! 그렇게 막힌 일상에서 나 자신이 비상구를 향해 거슬러 오르길 바라는 것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171 겨울 모스크바 편지 - 김성대 [1] 2011.02.11 1786 128
1170 한순간 - 배영옥 [1] 2011.02.08 1470 123
» 잠 속의 잠 - 정선 [1] 2011.02.07 1256 119
1168 구름 편력 - 천서봉 [1] 2011.02.01 1136 128
1167 부리와 뿌리 - 김명철 [1] 2011.01.31 1003 109
1166 부레 - 박현솔 2011.01.29 810 108
1165 나무들은 살아남기 위해 잎사귀를 버린다 - 류근 2011.01.28 1255 114
1164 불우를 씻다 - 유정이 2011.01.27 894 112
1163 죽도록 - 이영광 [1] 2011.01.26 1216 111
1162 녹색 감정 식물 - 이제니 2011.01.24 1064 123
1161 눈을 감으면 - 김점용 [1] 2011.01.22 2490 113
1160 밤의 편의점 - 권지숙 2011.01.20 1076 99
1159 무가지 - 문정영 2011.01.18 923 103
1158 따뜻한 마음 - 김행숙 2011.01.17 1622 95
1157 빙점 - 하린 2011.01.15 939 81
1156 내 그림자 - 김형미 2011.01.14 1012 84
1155 그믐 - 김왕노 2011.01.13 780 75
1154 브래지어를 풀고 - 김나영 2011.01.12 1085 78
1153 바다의 등 - 차주일 2011.01.11 803 67
1152 와이셔츠 - 손순미 2011.01.10 748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