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거기 - 조말선

2007.11.21 17:50

윤성택 조회 수:1238 추천:122

「거기」 / 조말선 (1998년 『부산일보』, 『현대시학』으로 등단) / 《현대시학》 2007년 11월호


        거기

        모두가 술을 마시고 있을 때
        정성스레 커피를 만들어 마시는 사람은 미쳤다
        그런 사람이 떠난 곳은 아닐 것이다
        어두운 창밖의 나뭇잎들이 혼란스레 안면을 뒤바꾸는 것을
        물끄러미 바라본다
        나는 어둡고 저곳은 더 어둡다
        나뭇잎의 익숙한 앞면보다 뒷면이 더 선명해진다
        전화에다 대고 거기라고 했으니 사람이 무슨 장소도 아니고
        졸지에 장소가 된 그는 우뚝 멈춘다
        나뭇잎의 앞면과 뒷면처럼 여기와 거기는 한 몸이다
        그래서 우리는 몹시 멀다
        여기에 내가 있을 때 왜 나는 거기에 있고 싶을까
        바람이 아무리 세게 불어도
        나뭇잎의 앞면과 뒷면은 섞이지 않는다
        내가 여기 있을 때 거기를 가질 수 있는 것은 흡족하다
        다만 여기와 거기는 섞이지 않는 것이다
        열심히 노력하다 보면 아득히 시점이 달라져 있다
        커피 잔을 씻지도 않고
        영정 속에 든 사람이 간 곳은 아닐 것이다
        나는 여기 있어서 거기가 그립다


[감상]  
‘저기요!’라고 식당에서 한 번 쯤은 불러 본적이 있을 것입니다. 나와 타인의 거리를 설명하는 이 말, 더 나아가 이 시의 <거기>는 장소이자 그리움의 대상이 됩니다. 나뭇잎의 앞면과 뒷면은 필시 존재하는 것이고, 여기와 거기 또한 분명 구분되는 시공간입니다. 그러나 이 시는 그 거리를 계측하는 것이 아니라, <한 몸>으로 감응되기를 원합니다. 누구는 술 때문에 세상을 뜨기도 하지만, 커피 잔을 씻지도 않고 갑작스레 세상을 뜬 사람도 있습니다. 그렇다고 세상이 불공평하다거나 공평하다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나는 여기 있어서 거기가 그립다>는 애잔함만이 이 시공간을 허물 뿐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051 잠적 - 최문자 2008.02.01 1252 126
1050 무애에 관한 명상 - 우대식 2008.01.31 1216 128
1049 밤의 능선은 리드미컬하다 - 문세정 2008.01.29 1318 146
1048 귀명창 - 장석주 2008.01.25 1105 136
1047 사과 - 송찬호 2008.01.21 1519 117
1046 크래커 - 김지녀 [1] 2008.01.18 1183 125
1045 왕버들 상회 - 이영옥 2008.01.16 1189 133
1044 그믐이었다 - 노춘기 2008.01.11 1225 119
1043 길에 지다 - 박지웅 2008.01.10 1397 121
1042 2008신춘문예 당선작 모음 [5] 2008.01.09 1885 139
1041 개인의 질량 - 이산 2007.12.06 1423 116
1040 성에 - 김성수 [1] 2007.12.04 1474 128
1039 회전목마 - 이경임 2007.11.27 1475 135
1038 넘버나인에서의 하룻밤 - 심재휘 2007.11.26 1139 136
» 거기 - 조말선 2007.11.21 1238 122
1036 늦가을 회심곡 - 조현석 2007.11.20 1251 117
1035 Across The Universe - 장희정 2007.11.12 1671 122
1034 매포역 - 전형철 [1] 2007.11.06 1201 116
1033 태양의 계보 - 홍일표 2007.11.05 1119 116
1032 청춘 3 - 권혁웅 [1] 2007.10.30 1258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