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크래커 - 김지녀

2008.01.18 17:25

윤성택 조회 수:1210 추천:125

「크래커」 / 김지녀 (2007년 『작가세계』로 등단) / 《문장웹진》 2007년 10월호  


        크래커

        수백 개의 다이너마이트를 준비하고
        폭파 전문가들은 콘크리트 벽에 뚫릴 구멍에 대해
        토론을 시작했다
        지구의 반대편에서
        나는 그들과 함께 폭파 직전의 건물을 보고 있다
        날씨는 쾌청하고
        기온도 적당하다
        크래커는 바삭바삭 잘도 부서진다
        건물은 아직 그 모습 그대로 담담하게 서 있다
        이미 깊고 큰 구멍의 뼈를 가지고
        천천히 무너졌을 시간이 늙은 코끼리처럼
        도시 한복판에 머물러 있다
        까맣고 흰 얼굴들이 차례차례 지나간다
        여러 번 크고 작은 눈빛이 오고 간다
        벌컥벌컥 물 한 컵을 마시는 동안,
        아무렇지 않게 무릎을 꿇어버린
        벽과 창문과 바닥이
        하늘 높이 솟았다 가볍게 흩어진다
        방바닥에는 크래커 부스러기들이 잔뜩
        떨어져 있다
        저 먼지구름은 이제 곧 이곳을 통과할 것이고


[감상]
크래커에는 반드시 구멍이 있습니다. 과자를 구울 때 구멍이 없으면 크게 부풀기 때문입니다. 이 시는 크래커와 철거용 건물폭파를 절묘하게 중첩시켜 놓습니다. 건물에 대한 이와 같은 공법을 ‘발파해체공법’이라 하는데 분진이나 소음이 장기화되는 것을 방지하며, 건물 곳곳 뚫어놓은 구멍에 화약을 터트려 중력으로 붕괴시킵니다. 마찬가지로 크래커도 구멍이 없다면 잘 부서지지 않겠지요. 크래커를 조각낼 때 <벽과 창문과 바닥이/ 하늘 높이 솟았다 가볍게 흩어진다>는 것, 전혀 다른 두 소재를 하나의 틀에 잇대어 놓는 것만으로도 이 시는 시적 성취를 이룹니다. 대상에 대한 명징한 포착과 이미지화가 제대로 이뤄지면 첫째는 세련미가, 둘째는 탁 트인 감응이 읽는이의 시선을 통과합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051 잠적 - 최문자 2008.02.01 1265 126
1050 무애에 관한 명상 - 우대식 2008.01.31 1238 128
1049 밤의 능선은 리드미컬하다 - 문세정 2008.01.29 1328 146
1048 귀명창 - 장석주 2008.01.25 1123 136
1047 사과 - 송찬호 2008.01.21 1533 117
» 크래커 - 김지녀 [1] 2008.01.18 1210 125
1045 왕버들 상회 - 이영옥 2008.01.16 1212 133
1044 그믐이었다 - 노춘기 2008.01.11 1235 119
1043 길에 지다 - 박지웅 2008.01.10 1407 121
1042 2008신춘문예 당선작 모음 [5] 2008.01.09 1916 139
1041 개인의 질량 - 이산 2007.12.06 1434 116
1040 성에 - 김성수 [1] 2007.12.04 1481 128
1039 회전목마 - 이경임 2007.11.27 1494 135
1038 넘버나인에서의 하룻밤 - 심재휘 2007.11.26 1149 136
1037 거기 - 조말선 2007.11.21 1245 122
1036 늦가을 회심곡 - 조현석 2007.11.20 1262 117
1035 Across The Universe - 장희정 2007.11.12 1694 122
1034 매포역 - 전형철 [1] 2007.11.06 1210 116
1033 태양의 계보 - 홍일표 2007.11.05 1128 116
1032 청춘 3 - 권혁웅 [1] 2007.10.30 1266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