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과 - 송찬호

2008.01.21 17:36

윤성택 조회 수:1519 추천:117

「사과」 / 송찬호 (1987년 『우리시대의 문학』으로 등단) / 《문예연구》 2007년 겨울호  


        사과
        
        머리 위에서 터지던 사과탄은 붉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둥글고 주먹만한 회색빛 사과탄은 그 매운
        최루가스만큼이나 붉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과수원에 이르러, 우리는 쉬이 잊혀졌던
        어떤 사소한 기억에 대하여 이야기하고 있었다
        그것은 돌팔매처럼 먼 전선으로부터 날아왔다는 것
        날아와선 꽃씨 주머니처럼 인정사정없이 터졌다는 것
        예나 지금이나 세상은 아직 꽃밭이 아니어서 그걸 도로 집어 던지기도 했다는 것

        과수원은 사과따기가 한창이었다 그 중 어떤 건
        이 계절내내 가지에 매달려 있어야 하겠지만

        우리는 발아래 사과 하나를 주워 들었다
        대체 누가 이 사과의 핀을 뽑아 버렸을까
        사과는 붉다 터질 것 만큼이나 붉다


[감상]

민주화운동으로 데모가 한창이었던 시절, 사과탄이라고 손으로 던질 수 있는 최루탄이 있었습니다. 총기에 넣어 발포하는 것이 아니라 수류탄처럼 안전핀을 뽑아 던지는 것이어서 그 뇌관 파편에 상처를 입은 사람도 많았다고 합니다. 이 시는 이러한 '사과탄'과 실제 '사과'를 관찰과 해석을 통해 깔끔한 통찰로 보여줍니다. 살벌한 데모 현장이 사과 과수원과 매치되면서 공간성이 겹쳐진다고 할까요. 꽃을 피우고 싹을 내고 열매를 맺는 사과나무의 부단한 생명력 또한 데모처럼 치열한 것이니까요. 그래서 '쉬이 잊혀졌던/ 어떤 사소한 기억'이 공유되는 지점이 비유의 발아입니다. 거기에서 '사과는 붉다 터질 것 만큼이나 붉다'라는 구체적 진술과 맞닥뜨리는 것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051 잠적 - 최문자 2008.02.01 1252 126
1050 무애에 관한 명상 - 우대식 2008.01.31 1216 128
1049 밤의 능선은 리드미컬하다 - 문세정 2008.01.29 1318 146
1048 귀명창 - 장석주 2008.01.25 1105 136
» 사과 - 송찬호 2008.01.21 1519 117
1046 크래커 - 김지녀 [1] 2008.01.18 1183 125
1045 왕버들 상회 - 이영옥 2008.01.16 1189 133
1044 그믐이었다 - 노춘기 2008.01.11 1225 119
1043 길에 지다 - 박지웅 2008.01.10 1397 121
1042 2008신춘문예 당선작 모음 [5] 2008.01.09 1885 139
1041 개인의 질량 - 이산 2007.12.06 1423 116
1040 성에 - 김성수 [1] 2007.12.04 1474 128
1039 회전목마 - 이경임 2007.11.27 1475 135
1038 넘버나인에서의 하룻밤 - 심재휘 2007.11.26 1139 136
1037 거기 - 조말선 2007.11.21 1238 122
1036 늦가을 회심곡 - 조현석 2007.11.20 1251 117
1035 Across The Universe - 장희정 2007.11.12 1671 122
1034 매포역 - 전형철 [1] 2007.11.06 1201 116
1033 태양의 계보 - 홍일표 2007.11.05 1119 116
1032 청춘 3 - 권혁웅 [1] 2007.10.30 1258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