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눈이 온다는 건

2013.12.04 10:09

윤성택 조회 수:1748

퇴근길 바람 내음을 맡았다. 공기가 품고 있는 이 습기는 오늘 밤 눈이 될 것이다. 나는 눈 내리는 동안이 좋다. 흰 습기의 느린 체공시간이 좋다. 우리가 중력을 견디다 끝내 중력 속으로 분쇄되는 몸이어서일까. 눈 오는 날은 설레는 손님을 보는 것 같다. 어쩌면 눈발은 영혼의 엔트로피일지도. 그 눈송이들의 무질서에서 생의 적설량이 기록된다. 한때 '점'이었던 시절, 그곳에서 불현듯 박동하는 심장. 그러니 눈이 온다는 건 내겐 두근거린다는 것이다. 한번에 그 많은 눈송이가 아니라 단 한 눈송이가 내게 오는 걸 보아야겠다. 손등에서 녹아 흐르지 않고 맺힌 물방울을. 이 씰 같은 설(雪)을 어쩌나. 창문 커튼을 조금 열어 놓고 가로등 저편 방향을 볼 수 있도록 베개를 놓았다. 꿈의 외벽을 타고 한쪽 눈이라도 내려오도록.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4 빗물처럼 file 2014.02.12 1813
» 눈이 온다는 건 2013.12.04 1748
112 비가 좋다 file 2015.05.11 1730
111 새벽은 음악이 아프고 2014.01.09 1670
110 詩를 사랑하는 가슴에게 2015.06.02 1615
109 가을 file 2013.10.17 1603
108 상상 file 2014.01.14 1574
107 붐비는 날들 file 2013.12.24 1558
106 성에 file 2014.02.03 1557
105 안부 file 2013.11.26 1549
104 눈빛에 대하여 2014.10.07 1423
103 벚꽃 file 2015.04.27 837
102 여행, 편지 그리고 카메라 11 2011.03.11 795
101 2009.05.23 661
100 새벽 두 시 2010.03.04 584
99 충혈 file 2013.12.11 525
98 철(撤) file 2013.12.19 496
97 2014.01.07 493
96 7cm 눈 file 2013.12.16 481
95 생각이 결려 file 2014.03.07 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