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여행, 편지 그리고 카메라 11

2011.03.11 10:53

윤성택 조회 수:830 추천:102


뒤돌아보고 싶을 때 우리는 어느덧 봄의 경계를 지난다.
햇발이 감겼다가 천천히 풀리는 오후,
봄은 빙글빙글 꽃의 봉오리에서 원심력을 갖는다.
무언가를 위해 떠돈다는 것은
무채색의 기억에
색색의 물감과도 같은 연민을 떨구는 것이다.
죽음조차 가늘고 가는 빛의 줄기를 따라
잎맥으로 옮아가는, 시간의 응시.
그러니 지금은 삼십 촉 기다림이 봄의 형식이다.
꽃이 피기 위해 짚어보는 미열은,
각오하고 고백한 첫인상 같은 것.
그 마음이 내내 멀미처럼 아른거리는 봄.
누구든 문득 그런 설레임의 자세로 봄을 지나곤 한다.
거기에는 눈이 만지지 못하는 다정이 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6 눈이 온다는 건 2013.12.04 2176
115 빗물처럼 file 2014.02.12 1871
114 비가 좋다 file 2015.05.11 1796
113 새벽은 음악이 아프고 2014.01.09 1728
112 詩를 사랑하는 가슴에게 2015.06.02 1682
111 가을 file 2013.10.17 1631
110 붐비는 날들 file 2013.12.24 1623
109 상상 file 2014.01.14 1620
108 성에 file 2014.02.03 1605
107 안부 file 2013.11.26 1587
106 눈빛에 대하여 2014.10.07 1484
105 벚꽃 file 2015.04.27 900
» 여행, 편지 그리고 카메라 11 2011.03.11 830
103 2009.05.23 696
102 새벽 두 시 2010.03.04 610
101 충혈 file 2013.12.11 573
100 2014.01.07 546
99 철(撤) file 2013.12.19 530
98 7cm 눈 file 2013.12.16 521
97 잠들기 직전 2014.03.07 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