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여기 숨어 있었군 ㅡ.ㅡ+++

2001.04.03 22:04

김명미 조회 수:188 추천:3


문학적인 동네에 와서 나의 우왁스럼을 드러내려니 영 어색하군요^^

여튼 새집장만 왕 축하 드리구요.
예쁘게 가꾸어 나가시길 바래용.

요즘들어 기운 많이 빠져 보이는데 정신도 좀 차리고,,,,
예쁜 봄 맞기를 바래용~~~

마지막으로 자꾸 잠수하면 아예 못나오게 쑤~ 욱 밀어넣어 버릴 꺼에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