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무위기 - 이종암 시인 단평

2004.10.11 12:12

윤성택 조회 수:3812 추천:90


        무위기


  일일달력은 양파껍질처럼 벗겨도 벗겨도 한 여름이었다. 소주 사러
갔다가 난데없이 만난 소나기, 젖은 흙발로 방안까지 따라왔다. 가로
수가 있는 교차로에서 벼룩시장을 지나 온 것이다.  라이터가 젖었는
지 담배에 불이 붙질 않았다. 부싯돌처럼 번개와 천둥이 유리창에 금
을 그었다. 라디오 주파수를 돌려가며 잡히지 않는 희망을 생각했다.
지리멸렬한  잡음 속으로 빗방울이 튀고 있었다.  양철지붕에서 모스
부호처럼  타전되는 것은 막바지 手淫 같은 거였다.  내 청춘은  잘못
옮겨 적은 전화번호였다.  처마 밑 파문은 구인란 볼펜의 동그라미로
번지고 또 번졌다. 흥건하게 젖은 잠을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 샤워꼭
지 잡고 기도를 했다. 더위는 신앙처럼 깊어 갔다.


-------------------------------------------------------------

윤성택의 시「무위기」에는 우리 시대 대다수 청년들의 절망과 고통의 신음소리로 가득 차 있다. IMF이후, 우리 나라는 외환 위기도 넘어섰고 경제 성장도 몇 퍼센트 상승하고 있다지만 실제로 우리 경제는 그다지 희망적이지 못하다. 소비 심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 실업은 해마다 정체되어 그 숫자가 더욱 늘어나고 있다. 부익부빈익빈의 양극단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 자신의 청춘을 "잘못 옮겨 적은 전화번호"라는 시적 화자의 외침에 이 땅의 청년 실직자의 깊은 한숨과 절망이 고스란히 옮겨져 있다. 잠결에 샤워꼭지를 붙잡고 기도를 하는 이 웃지 못할 상황의 표현으로 비극은 더욱 증폭된다. 아무런 일도 의욕도 일어나지 않는 '무위기'는 읽는 이의 가슴을 시리게 한다.

-이종암(시인),  [경북매일] 8월 23일자-<시로 여는 세상>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6 장안상가 - 김홍진 평론가 계간시평 2004.11.21 3859
25 대학병원 지하주차장 - 강인한 시인 단평 2004.11.21 4098
24 FM 99.9 - 정승렬 시인 단평 2004.11.21 3873
» 무위기 - 이종암 시인 단평 [1] 2004.10.11 3812
22 고독한 자들의 합창 (2004년 『시천』 네 번째 동인지 해설中/ 강경희 평론가) 2004.10.04 3847
21 대학병원 지하주차장 - 시선집 평 中 (김백겸 시인) 2004.08.29 3758
20 '주유소' 단평 - 김충규 시인 [2] 2004.08.29 4874
19 산동네의 밤 - EBS 수능 Choice 현대문학 문제집(2004-1) file 2004.08.02 6690
18 밤의 러닝머신 - 단평 (김솔 소설가) 2004.06.18 4812
17 제10회 현대시동인상 심사평 中 (『현대시학』 2004년 6월호, 김종해 시인) 2004.06.18 4161
16 봄 - 계간비평(『생각과느낌』 2004년 여름호, 박신헌 문학평론가) 2004.06.18 4507
15 비에게 쓰다 - 이달의 문제작 시평(『문학사상』 2004년 6월호, 진순애 문학평론가) 2004.06.03 4588
14 여전히 그대는 아름다운지 - 박해람 시인의 '포엠피아' 2004.04.22 4380
13 주유소 - 『문학마당』2003년 겨울호 계간비평 (김은정/ 문학평론가) 2003.12.12 4050
12 '주유소' 단평 (김완하 시인,『미즈엔』11월호 추천시) 2003.10.25 4030
11 '주유소' 단평 (김남호 평론가) 2003.10.10 4242
10 우리가 시를 믿는다는 것은 (2003년 『시천』 세 번째 동인지 해설中/ 장만호 시인) 2003.05.03 4401
9 2003년 詩, 오늘의 좋은 시 中 2003.03.02 5720
8 [해설] 나무 아래에서( 서지월 시인/『강북신문』) 2003.02.04 4240
7 [시평] 지옥에서 쓴 서정시(『오늘의 문예비평』 2002 겨울호 - 문학평론가 김양헌) 2003.01.06 4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