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회전목마 - 이경임

2007.11.27 17:32

윤성택 조회 수:1473 추천:135

「회전목마」 / 이경임 (199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 《문학수첩》2007년 가을호


        회전목마

        내가 달리고 있다고 확신에 차 있을 때
        삶은 눈먼 자의 환희처럼 빛난다

        어둠 속에서도 별과 나무들은 춤추며
        사원과 극장과 병원과 공장들은
        한 올의 의심도 걸치지 않고 유쾌하게 돌아간다

        내가 동경하는 종교는
        이런 천진한 현기증

        그러나 달리는 건
        나와 목마들이 아니다

        멈추지 않는 무심한 의지에 의해
        보이지 않는 무자비한 신성에 의해
        나의 발밑 거대한 광장이 돌아간다

        그 광장의 붙박이가 되어 나는
        기계적으로 솟아오르고 가라앉으며
        묶인 말발굽들과 함께 일생 동안 삐거덕거린다
        
        달릴 수 없는 목마가 부르는 노랫가락에 맞춰
        들썩이며 구경꾼들에게 손을 흔들어댄다

        내가 동경할 수 있는 아름다움은
        이런 흥겨운 비애
        고요하게 돌고 있는 하늘을 가리키며
        나는 일그러진 웃음의 향기를 내뿜는다


[감상]  
놀이공원의 회전목마를 통해서 진실이란 무엇인가를 돌이켜보게 합니다. 회전목마가 꿈꾸는 세상은 어쩌면 우리가 안주해 있는 현실의 모습일지도 모릅니다. 종교의 <천진한 현기증>에 매료되고, 소비를 위해 원판을 돌리는 <무자비한 신성>에 몸을 내맡긴 채 일생을 탕진하는 건 아닌지요. 놀이공원이 현실을 환상으로 꾸미며 방문객을 맞이하듯, 우리의 사회는 거짓으로 포장된 진실이 얼마나 많습니까. 이 시에는 이런 삶의 모순과 괴리에 저항하는 냉소적 메시지가 짙게 깔려 있습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051 잠적 - 최문자 2008.02.01 1250 126
1050 무애에 관한 명상 - 우대식 2008.01.31 1214 128
1049 밤의 능선은 리드미컬하다 - 문세정 2008.01.29 1317 146
1048 귀명창 - 장석주 2008.01.25 1105 136
1047 사과 - 송찬호 2008.01.21 1517 117
1046 크래커 - 김지녀 [1] 2008.01.18 1181 125
1045 왕버들 상회 - 이영옥 2008.01.16 1188 133
1044 그믐이었다 - 노춘기 2008.01.11 1225 119
1043 길에 지다 - 박지웅 2008.01.10 1395 121
1042 2008신춘문예 당선작 모음 [5] 2008.01.09 1884 139
1041 개인의 질량 - 이산 2007.12.06 1423 116
1040 성에 - 김성수 [1] 2007.12.04 1473 128
» 회전목마 - 이경임 2007.11.27 1473 135
1038 넘버나인에서의 하룻밤 - 심재휘 2007.11.26 1138 136
1037 거기 - 조말선 2007.11.21 1236 122
1036 늦가을 회심곡 - 조현석 2007.11.20 1251 117
1035 Across The Universe - 장희정 2007.11.12 1671 122
1034 매포역 - 전형철 [1] 2007.11.06 1200 116
1033 태양의 계보 - 홍일표 2007.11.05 1117 116
1032 청춘 3 - 권혁웅 [1] 2007.10.30 1256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