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벽은 음악이 아프고

2014.01.09 14:49

윤성택 조회 수:1728

새벽은 음악이 아프고, 나는 그 음에 낫기 직전 상처를 긁는다. 왜 고통의 끝에는 쾌함이 있을까, 망쳐가는 인생 끝에서 웃고만 있는 노숙의 사내처럼. 분노도 기실은 그 어떤 희열과 내통하며 가슴을 치는지도. 우리는 하나가 되기 위해 노력한다. 같은 뉴스, 같은 연예인, 같은 희망. 언젠가 이 접속 노력에 의해 지금 현실은 단지 대기(待機)의 공간일 뿐이겠지. 훌쩍 양자역학처럼 어디에도 존재하는 나, 어디에도 부재중인 지구라는 인식체의 일원이 되어가는 건 아닐까 하고. 生은 위에서 아래로 쏟아지는 정보에서 클릭하는 순간 명명된다. (페북은 지금 운명과 인연을 알고리즘이라는 산술로 우리를 실험하고 있지 않은가) 내가 키운 산만함은 두뇌의 골짜기에서 번개처럼 시간을 훑지만 어디 한 곳에 비를 내리게 할 구름은 없다. 그럼에도 이어폰으로 듣는 이 선율이 방안 고요를 적시고 있다고 생각하는 순간, 음악이 아프고 몸이 쩐다. 이 고백은, 나 또한 당신의 화소라는 얘기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6 눈이 온다는 건 2013.12.04 2176
115 빗물처럼 file 2014.02.12 1870
114 비가 좋다 file 2015.05.11 1796
» 새벽은 음악이 아프고 2014.01.09 1728
112 詩를 사랑하는 가슴에게 2015.06.02 1682
111 가을 file 2013.10.17 1630
110 붐비는 날들 file 2013.12.24 1623
109 상상 file 2014.01.14 1619
108 성에 file 2014.02.03 1604
107 안부 file 2013.11.26 1587
106 눈빛에 대하여 2014.10.07 1484
105 벚꽃 file 2015.04.27 900
104 여행, 편지 그리고 카메라 11 2011.03.11 829
103 2009.05.23 695
102 새벽 두 시 2010.03.04 609
101 충혈 file 2013.12.11 573
100 2014.01.07 546
99 철(撤) file 2013.12.19 529
98 7cm 눈 file 2013.12.16 521
97 잠들기 직전 2014.03.07 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