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눈빛에 대하여

2014.10.07 15:48

윤성택 조회 수:1423

삶이 아름다울 때는 타인이 나를 지우는 순간이지.
매번 같은 길로 시간을 지난다고 느낄 때
여행이 문득 나를 다녀가는 것 같아.
여행에게 슬픈 것은 내가 함부로 타인이 된 것이고,
또  정말 미안한 것은 내가 극렬히 당신이 되려 했다는 것.
고백하건데 눈을 맞추지 못하고
입술을 향해 대화한 건, 내가 아직도 쓸쓸히
누군가 눈 속으로 어두워지고 있다는 거.
산다는 게 때로는 강박이어서 어느
낯선 곳에 나를 부려놓고 싶어진다랄까.
누구도 나를 알아보지 않아서 누구의
누군가가 되지 않고 완전한 타인이 되었을 때
동굴 같은 눈빛이 되더라. 누가 내 안에 들어와
횟불을 켤 때, 주술처럼 나는 수천년 전 벽화로
발견 될까. 누가 그 눈에 불을 켜고 들어가 있나.
반짝이는 눈빛을 볼 때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4 빗물처럼 file 2014.02.12 1812
113 눈이 온다는 건 2013.12.04 1747
112 비가 좋다 file 2015.05.11 1730
111 새벽은 음악이 아프고 2014.01.09 1670
110 詩를 사랑하는 가슴에게 2015.06.02 1615
109 가을 file 2013.10.17 1603
108 상상 file 2014.01.14 1574
107 붐비는 날들 file 2013.12.24 1558
106 성에 file 2014.02.03 1557
105 안부 file 2013.11.26 1549
» 눈빛에 대하여 2014.10.07 1423
103 벚꽃 file 2015.04.27 837
102 여행, 편지 그리고 카메라 11 2011.03.11 795
101 2009.05.23 661
100 새벽 두 시 2010.03.04 584
99 충혈 file 2013.12.11 525
98 철(撤) file 2013.12.19 496
97 2014.01.07 493
96 7cm 눈 file 2013.12.16 481
95 생각이 결려 file 2014.03.07 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