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생도 다만 멀미일 뿐

2019.11.29 18:27

윤성택 조회 수:108

시를 쓰고 있지만 시 쓴다는 사실 자체를 의식하지 않는다. 시와의 경계가 희미해질 때, 시는 저절로 문장을 써내려 간다. 끊임없이 사색하고 그럼으로써 삶으로 요약된다. 이때는 시간도 멈춰 기다린다. 그러므로 쓰지 않으면 시간을 잃는다는 것.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4 접촉이 두려운 계절 2020.02.08 29
113 여행, 편지 그리고 카메라 4 2011.01.13 50
112 여행, 편지 그리고 카메라 2 2011.01.11 55
111 열대야 2013.08.05 61
110 여행, 편지 그리고 카메라 3 2011.01.12 63
109 드라마 2008.11.06 68
108 발굴 2013.07.31 70
107 감기 2009.03.25 71
106 한 잔 하늘 2010.10.25 72
105 그늘의 나무 2008.11.10 74
104 글쓰기 2010.01.12 75
103 여행, 편지 그리고 카메라 1 2011.01.10 75
102 새벽 공기 2013.07.26 75
101 독서법 2011.01.07 77
100 여행, 편지 그리고 카메라 8 2011.02.08 77
99 그리운 것들이 연대하는 2009.11.18 82
98 여행, 편지 그리고 카메라 5 2011.01.14 85
97 여행, 편지 그리고 카메라 9 2011.02.11 85
96 바라는 것 2009.11.09 89
95 어디에선가 본 것도 같다 2009.11.17 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