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생도 다만 멀미일 뿐

2019.11.29 18:27

윤성택 조회 수:9

시를 쓰고 있지만 시 쓴다는 사실 자체를 의식하지 않는다. 시와의 경계가 희미해질 때, 시는 저절로 문장을 써내려 간다. 끊임없이 사색하고 그럼으로써 삶으로 요약된다. 이때는 시간도 멈춰 기다린다. 그러므로 쓰지 않으면 시간을 잃는다는 것.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3 빗물처럼 file 2014.02.12 1788
112 눈이 온다는 건 2013.12.04 1712
111 비가 좋다 file 2015.05.11 1685
110 새벽은 음악이 아프고 2014.01.09 1641
109 가을 file 2013.10.17 1593
108 詩를 사랑하는 가슴에게 2015.06.02 1586
107 상상 file 2014.01.14 1549
106 안부 file 2013.11.26 1538
105 붐비는 날들 file 2013.12.24 1532
104 성에 file 2014.02.03 1531
103 눈빛에 대하여 2014.10.07 1391
102 벚꽃 file 2015.04.27 804
101 여행, 편지 그리고 카메라 11 2011.03.11 787
100 2009.05.23 651
99 새벽 두 시 2010.03.04 576
98 충혈 file 2013.12.11 506
97 철(撤) file 2013.12.19 473
96 2014.01.07 461
95 7cm 눈 file 2013.12.16 458
94 한 사람 file 2013.12.10 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