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생도 다만 멀미일 뿐

2019.11.29 18:27

윤성택 조회 수:109

시를 쓰고 있지만 시 쓴다는 사실 자체를 의식하지 않는다. 시와의 경계가 희미해질 때, 시는 저절로 문장을 써내려 간다. 끊임없이 사색하고 그럼으로써 삶으로 요약된다. 이때는 시간도 멈춰 기다린다. 그러므로 쓰지 않으면 시간을 잃는다는 것.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4 마음일기 1 2008.01.31 377
113 마음일기 2 2008.02.02 271
112 마음일기 3 2008.02.12 375
111 하나의 색으로 물들어 간다는 것은 자연의 신념이다 2008.11.01 114
110 창문 밖 풍경 2008.11.03 130
109 비밀 2008.11.04 113
108 드라마 2008.11.06 68
107 전기자전거 2008.11.07 105
106 우연한 회상 2008.11.08 133
105 그늘의 나무 2008.11.10 74
104 밤 10시에서 11시 사이 2008.11.10 182
103 영하 6도 2008.11.18 153
102 2008년 11월 20일 12시 47분 2008.11.21 154
101 사람을 이해하는 일 2008.11.26 187
100 서술 2008.12.02 131
99 불현듯 내가 2008.12.04 260
98 주말은 지나고 2008.12.15 178
97 여행 2008.12.23 384
96 포장마차 2009.01.10 189
95 비극 2009.01.21 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