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후룹

2020.09.28 18:53

윤성택 조회 수:64

건널목에서 아아, 가을이다 싶어

하늘을 올려다보고 고갤 숙이는데,

호흡 안으로 딸려오는 소리.

후룹,

비강에서 이는 청량함.

봄과 여름을 지나오면서

처음 듣는 이 촉촉한 리듬,

왜 이리 경쾌한지.

콧속에도 가을이 들었구나.

조금씩 물드는 잎새들과

일찍 켜진 간판들,

올 굵은 스웨터.

반가워 울 뻔한 젖은 콧속이 찡해온다.

오늘은 누구도 모를 비밀도

머플러를 둘렀겠다.

주머니에 손을 넣거나

팔짱을 끼는 건

어깨를 좁혀 가을에 끼워보는 일.

버스 안에서 떨어뜨린 책갈피 줍느라

후룹,

를 들이마시는 일.

내 건조한 낱장에

뭔가 쓰여 지는 이 습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9 눈이 온다는 건 2013.12.04 2376
118 빗물처럼 file 2014.02.12 1991
117 비가 좋다 file 2015.05.11 1900
116 새벽은 음악이 아프고 2014.01.09 1843
115 詩를 사랑하는 가슴에게 2015.06.02 1806
114 붐비는 날들 file 2013.12.24 1766
113 상상 file 2014.01.14 1720
112 성에 file 2014.02.03 1712
111 가을 file 2013.10.17 1694
110 안부 file 2013.11.26 1663
109 눈빛에 대하여 2014.10.07 1588
108 벚꽃 file 2015.04.27 1004
107 여행, 편지 그리고 카메라 11 2011.03.11 890
106 폭염 2020.08.17 843
105 2009.05.23 828
104 2014.01.07 695
103 새벽 두 시 2010.03.04 675
102 철(撤) file 2013.12.19 647
101 충혈 file 2013.12.11 637
100 잠들기 직전 2014.03.07 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