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쐬하다

2020.11.11 17:47

윤성택 조회 수:42

포장마차 경유난로가

소주 뒷맛처럼 쐬하다.

안경을 벗어 탁자에 놓는다는 건,

시력이 더 이상 타인에

반응하지 않겠다는 뜻이겠다.

그래서 초고추장은 깊고

구름은 와사비 빛이 난다.

감각을 휘휘 젓는 자정 무렵이니까.

무엇이든 접촉이 두려운 계절,

멀찍이 입막음한 헤드라이트가

쉭쉭거리며 스쳐간다.

이런 날은,

이런 날은 그렇다.

내가 모르는 내가

나를 훑어봐도 괜찮다.

그만큼 별들은 자유로우니까.

양자역학적으로,

한 잔 가득

어딘가로 비워지고 있다고.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20 눈이 온다는 건 2013.12.04 2398
119 빗물처럼 file 2014.02.12 2026
118 비가 좋다 file 2015.05.11 1933
117 새벽은 음악이 아프고 2014.01.09 1860
116 詩를 사랑하는 가슴에게 2015.06.02 1853
115 붐비는 날들 file 2013.12.24 1793
114 상상 file 2014.01.14 1753
113 성에 file 2014.02.03 1744
112 가을 file 2013.10.17 1708
111 안부 file 2013.11.26 1680
110 눈빛에 대하여 2014.10.07 1618
109 폭염 2020.08.17 1356
108 벚꽃 file 2015.04.27 1033
107 태풍 2020.09.04 982
106 여행, 편지 그리고 카메라 11 2011.03.11 905
105 2009.05.23 842
104 2014.01.07 775
103 새벽 두 시 2010.03.04 686
102 철(撤) file 2013.12.19 667
101 충혈 file 2013.12.11 6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