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쐬하다

2020.11.11 17:47

윤성택 조회 수:251

포장마차 경유난로가

소주 뒷맛처럼 쐬하다.

안경을 벗어 탁자에 놓는다는 건,

시력이 더 이상 타인에

반응하지 않겠다는 뜻이겠다.

그래서 초고추장은 깊고

구름은 와사비 빛이 난다.

감각을 휘휘 젓는 자정 무렵이니까.

무엇이든 접촉이 두려운 계절,

멀찍이 입막음한 헤드라이트가

쉭쉭거리며 스쳐간다.

이런 날은,

이런 날은 그렇다.

내가 모르는 내가

나를 훑어봐도 괜찮다.

그만큼 별들은 자유로우니까.

양자역학적으로,

한 잔 가득

어딘가로 비워지고 있다고.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35 태내의 멀미 2022.08.09 8
134 버찌 2022.06.17 53
133 달을 깨 라면 끓이고 싶다 2022.05.24 37
132 봄 낮술 2022.04.27 45
131 시간의 갈피 2022.04.19 38
130 음악 2022.03.23 48
129 시시때때로 2022.02.23 38
128 가고 있다, 그렇게 새벽이 2022.02.12 38
127 겨울에게 쓰는 편지 2022.01.05 71
126 시고 시인 2021.12.01 53
125 버퍼링 2021.10.06 73
124 서해 바다에 가서 저녁놀을 보거든 2021.09.13 76
123 허브 2021.08.25 74
122 막걸리 한 잔 2021.06.22 77
121 이글거림 너머 2021.06.09 67
» 쐬하다 2020.11.11 251
119 후룹 2020.09.28 256
118 태풍 2020.09.04 4015
117 폭염 2020.08.17 2551
116 스마트한 봄날 2020.04.23 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