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폭염

2020.08.17 18:59

윤성택 조회 수:2556



찌는 더위 속 에어컨 바람이 파충류 피부처럼 팔뚝을 쓰윽 훑고 지나간다. 막다른 구석에서 배밀이하듯 뒤도는 오싹함이랄까. 오늘따라 모자를 쓰고 싶더라니. 밖은 폭염이 그늘을 덕지덕지 묻힌 채 졸고 있는데, 나는 보아뱀 속 같은 침침한 실내에서 코끼리마냥 코를 실룩거리고 있다. 커피향은 요란하다. 들들들 원두가 갈리는 소리, 생택쥐페리가 타고 다녔을 비행기 프로펠러 도는 소리. 그렇게 음악을 티스푼으로 저어 얼음과 섞으라는 건가. 상상이 유리잔 표면에 맺히고, 그 너머 나도 유리창에 비친다. 어느새 신발 벗고 의자 위에서 양반다리로 앉았구나. 그래, 습관은 자세가 길들여온 애완 같은 거지. 턱을 괸다.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는다던 4시가, 자꾸만 3시의 너를 떠올리게 한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35 태내의 멀미 2022.08.09 103
134 버찌 2022.06.17 62
133 달을 깨 라면 끓이고 싶다 2022.05.24 46
132 봄 낮술 2022.04.27 51
131 시간의 갈피 2022.04.19 49
130 음악 2022.03.23 59
129 시시때때로 2022.02.23 46
128 가고 있다, 그렇게 새벽이 2022.02.12 46
127 겨울에게 쓰는 편지 2022.01.05 78
126 시고 시인 2021.12.01 56
125 버퍼링 2021.10.06 81
124 서해 바다에 가서 저녁놀을 보거든 2021.09.13 85
123 허브 2021.08.25 77
122 막걸리 한 잔 2021.06.22 94
121 이글거림 너머 2021.06.09 78
120 쐬하다 2020.11.11 269
119 후룹 2020.09.28 266
118 태풍 2020.09.04 4173
» 폭염 2020.08.17 2556
116 스마트한 봄날 2020.04.23 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