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폭염

2020.08.17 18:59

윤성택 조회 수:2322



찌는 더위 속 에어컨 바람이 파충류 피부처럼 팔뚝을 쓰윽 훑고 지나간다. 막다른 구석에서 배밀이하듯 뒤도는 오싹함이랄까. 오늘따라 모자를 쓰고 싶더라니. 밖은 폭염이 그늘을 덕지덕지 묻힌 채 졸고 있는데, 나는 보아뱀 속 같은 침침한 실내에서 코끼리마냥 코를 실룩거리고 있다. 커피향은 요란하다. 들들들 원두가 갈리는 소리, 생택쥐페리가 타고 다녔을 비행기 프로펠러 도는 소리. 그렇게 음악을 티스푼으로 저어 얼음과 섞으라는 건가. 상상이 유리잔 표면에 맺히고, 그 너머 나도 유리창에 비친다. 어느새 신발 벗고 의자 위에서 양반다리로 앉았구나. 그래, 습관은 자세가 길들여온 애완 같은 거지. 턱을 괸다.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는다던 4시가, 자꾸만 3시의 너를 떠올리게 한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21 이글거림 너머 2021.06.09 25
120 쐬하다 2020.11.11 200
119 후룹 2020.09.28 216
118 태풍 2020.09.04 2378
» 폭염 2020.08.17 2322
116 스마트한 봄날 2020.04.23 480
115 밀교 2020.03.25 427
114 접촉이 두려운 계절 2020.02.08 512
113 생도 다만 멀미일 뿐 2019.11.29 748
112 액정이 나를 기른다 2019.03.20 557
111 詩를 사랑하는 가슴에게 2015.06.02 1979
110 비가 좋다 file 2015.05.11 2040
109 벚꽃 file 2015.04.27 1091
108 눈빛에 대하여 2014.10.07 1731
107 기억은 난민 file 2014.04.09 676
106 잠들기 직전 2014.03.07 767
105 생각이 결려 file 2014.03.07 694
104 무게 file 2014.03.07 688
103 빗물처럼 file 2014.02.12 2088
102 성에 file 2014.02.03 18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