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억은 난민

2014.04.09 11:22

윤성택 조회 수:677

969486.jpg



세월은 타인이 숭숭 뚫린 나를 쬐는 시간입니다.
이제 몸은 구름처럼 흘러갑니다.
그러나 어쩌다 우리의 인연은
바이트에 묶여 표류하는지.

술은 미려하게 운명을 예측하지만
우린 또 얼마나 직관을 리필해야 하는 것일까요.
신뢰가 잔을 비우고
신념이 담배를 탭니다.
아무 말도 안했지만
기억은 항상 외로운 난민입니다.

이 도시는 도무지 타인이 사라지지 않는 곳입니다.
지금 나는,
당신이 띄운 수많은 창문의 후미진 음영이군요.
그래서 지금, 나는 쓸쓸히
이 밤을 새어 보는 것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21 이글거림 너머 2021.06.09 25
120 쐬하다 2020.11.11 200
119 후룹 2020.09.28 216
118 태풍 2020.09.04 2378
117 폭염 2020.08.17 2322
116 스마트한 봄날 2020.04.23 480
115 밀교 2020.03.25 427
114 접촉이 두려운 계절 2020.02.08 512
113 생도 다만 멀미일 뿐 2019.11.29 748
112 액정이 나를 기른다 2019.03.20 557
111 詩를 사랑하는 가슴에게 2015.06.02 1979
110 비가 좋다 file 2015.05.11 2041
109 벚꽃 file 2015.04.27 1091
108 눈빛에 대하여 2014.10.07 1731
» 기억은 난민 file 2014.04.09 677
106 잠들기 직전 2014.03.07 767
105 생각이 결려 file 2014.03.07 694
104 무게 file 2014.03.07 688
103 빗물처럼 file 2014.02.12 2089
102 성에 file 2014.02.03 18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