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시고 시인

2021.12.01 14:32

윤성택 조회 수:54



첼로에겐 피아노가 있고 피아노에겐 내 귀가 있어

밤이 깊을수록 건반의 눈꺼풀로 떨릴 수 있다

 

비워낸 만큼 가지에 먹구름 들이면

내일밤 혹은 오늘쯤 나무에 흰 눈이 열릴까

그걸 바라보는 눈은 또 얼마나 부시고 실까

 

주르르 흘러내리는 한낮이

시다 시다 오 시다, 풋 눈 한 덩이로

십이월의 행간에 맺혀 있다

 

누구는 그걸 눈꽃이라 하고

누구는 그걸 서리라 했지만,

나무가 흰 이어폰 줄 같은 가지 끝에

잭을 꽂아 공중을 듣고 있다고 생각했다

 

나는 아직 책을 덮지 못한 채

피아노 덮개처럼 어떤 종료를 기다리는가 싶다가도

첼로 앞 한 손을 번쩍 든 활처럼 숨을 멈춘다

 

나무가 듣고 있는 바람을 들이고

내가 듣고 있는 음악을 유리창에 끼워 넣는

공백

 

그 틈에도 눈은 계속 내려, 8번과 15번에서

몇 해째 같은 트랙을 돌고 있다는 걸 알아차린다

 

나무는 나를 나무라지 않고

나는 나무를 그저 나무라 하지 않아서

 

계절을 지나듯 사람을 지나듯

이루마이거나 유키구라모토이거나 케빈 컨인

음악 속으로 얼마나 많은 가 떠났는지

잊었다가도 왜 가끔씩 뒤돌아보는지

 

겨운 나무는 밤마다 별의 트랙을 돌린다

그 한가운데 단자(端子) 같은 달이 있어

시고 시인 눈소식을 꽂아놓는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35 태내의 멀미 2022.08.09 53
134 버찌 2022.06.17 60
133 달을 깨 라면 끓이고 싶다 2022.05.24 42
132 봄 낮술 2022.04.27 49
131 시간의 갈피 2022.04.19 44
130 음악 2022.03.23 55
129 시시때때로 2022.02.23 41
128 가고 있다, 그렇게 새벽이 2022.02.12 42
127 겨울에게 쓰는 편지 2022.01.05 73
» 시고 시인 2021.12.01 54
125 버퍼링 2021.10.06 75
124 서해 바다에 가서 저녁놀을 보거든 2021.09.13 80
123 허브 2021.08.25 75
122 막걸리 한 잔 2021.06.22 86
121 이글거림 너머 2021.06.09 69
120 쐬하다 2020.11.11 257
119 후룹 2020.09.28 259
118 태풍 2020.09.04 4079
117 폭염 2020.08.17 2554
116 스마트한 봄날 2020.04.23 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