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시시때때로

2022.02.23 15:38

윤성택 조회 수:38


시에 빚진 게 많아서 가끔 밤도 외상이다
어쩌다 외롭고 쓸쓸한 백석 형님을 모시고
눈물 많은 용래 형님 눈 속에 앉아 있다가
새삼 재삼 형님 마음속을 저어 닿은 파주다

괘씸하게 나는 빚을 호칭에 묻어둔다
형님 누님 동생이 친척이 될 수 있었던 건,
버스에서 시집 읽는 당신을 보았기 때문

시가 무엇이더냐, 왜 너는 시시때때로 시부렁거리냐
저도 알고 싶습니다

나는 생각해본다, 근근한 생활에서 나를 길들였던 건
중학교 일기장이 일과를 적지 않고 끄적였던 그것이었다고
비로소 도망쳤다가도 문득문득 조우할 수밖에 없는
아버지라고

내가 이렇게 밤을 편애하니 
밤은 내 생각을 퍼마시는 건가
숙제라고 여긴 적 없는데 
생은 나를 붙들고 남으라고만 한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35 태내의 멀미 2022.08.09 8
134 버찌 2022.06.17 53
133 달을 깨 라면 끓이고 싶다 2022.05.24 37
132 봄 낮술 2022.04.27 45
131 시간의 갈피 2022.04.19 38
130 음악 2022.03.23 48
» 시시때때로 2022.02.23 38
128 가고 있다, 그렇게 새벽이 2022.02.12 38
127 겨울에게 쓰는 편지 2022.01.05 71
126 시고 시인 2021.12.01 53
125 버퍼링 2021.10.06 73
124 서해 바다에 가서 저녁놀을 보거든 2021.09.13 76
123 허브 2021.08.25 74
122 막걸리 한 잔 2021.06.22 77
121 이글거림 너머 2021.06.09 67
120 쐬하다 2020.11.11 251
119 후룹 2020.09.28 256
118 태풍 2020.09.04 4015
117 폭염 2020.08.17 2551
116 스마트한 봄날 2020.04.23 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