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버퍼링

2021.10.06 14:05

윤성택 조회 수:75

새벽에 깬 잠이 몸을 뒤척이게 한다. 빗소리 아득히 들려 나는 강물의 물고기처럼 한쪽으로 휘다 다른 편으로 돌아눕는다. 어쩌면 내 정신이 묻은 어류가 세상 어딘가 있을지도 모른다. 컴퓨터의 버그처럼. 겹친 계약서 뒷면 푸른 글씨처럼. 동시에 깨어난 이 새벽 사람처럼. 그 어떤 기시감은 어딘가에서 전해져온 메시지이므로. 이 세상에서 탈퇴하게 되면 나는 어떤 메시지로 읽혀질까. 내가 남긴 글이며 생각이 텍스트로 온전한데 고요히 사라졌다면. 까만 눈동자의 신생아를 볼 적마다 나는 눈먼 사람이 된다. 지구의 시차를 견디기 위해 황금똥을 누거나 종일 잠으로 몸을 회복하는 신생아들. 그들은 모두가 비슷하지만 다른 미션을 쥐고 악착같이 살아남는다. 내가 진정 나라고 느낄 때 몸이 폭파되는 어느 영화의 결말처럼, 나는 내 눈이 불안하다. 나 아닌 나로 동기화되기까지 얼마나 타인이 되어야 하나. 기억이 주입되는 알약을 삼키고 캡슐에 들어가 한 시간을 자고나니 빙하기가 끝났다. 과거로 갈 수 없다면 미래를 과거로 차용해야 가능하다. 그러니 나는 이미 미래가 꿈꾸고 있는 어느 날이다. 나는 이 메시지가 때때로 두절되길 바란다. 여기는, 이 새벽은, 버퍼링이 길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35 태내의 멀미 2022.08.09 51
134 버찌 2022.06.17 59
133 달을 깨 라면 끓이고 싶다 2022.05.24 41
132 봄 낮술 2022.04.27 48
131 시간의 갈피 2022.04.19 43
130 음악 2022.03.23 54
129 시시때때로 2022.02.23 41
128 가고 있다, 그렇게 새벽이 2022.02.12 41
127 겨울에게 쓰는 편지 2022.01.05 73
126 시고 시인 2021.12.01 54
» 버퍼링 2021.10.06 75
124 서해 바다에 가서 저녁놀을 보거든 2021.09.13 80
123 허브 2021.08.25 75
122 막걸리 한 잔 2021.06.22 86
121 이글거림 너머 2021.06.09 69
120 쐬하다 2020.11.11 257
119 후룹 2020.09.28 259
118 태풍 2020.09.04 4079
117 폭염 2020.08.17 2554
116 스마트한 봄날 2020.04.23 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