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음악

2022.03.23 14:22

윤성택 조회 수:59

 



새벽에 음악을 들으면

음악이 몸을 새벽으로 듣는다.

깨어 있으니 두 귀가 음에 따르듯,

음은 두 귀가 따르는 데를 짚어줄 수밖에.

음악이 재생의 속성이라면

나는 나의 속성을 음악에 재생한다.

같지만 조금씩 다른 음악은

조금씩 다른 나를 같게 하므로.

늙은 가수가 공연 마지막에 부르는 곡은 항상 같다.

그 곡이 훗날 죽은 가수를 번번이 살려낸다.

죽은 가수가 살아 있는 청중을 기념하여,

깨어 있는 이 밤이 죽음을 기념할 수 있다.

내가 어쩌지 못하는 감정이 있다고 생각할 때마다,

그 감정은 나를 떠나지 못해

생각을 뒤지고 있다는 걸 안다.

음악은 늘 한 곡이고 느낌은 늘 다르니까,

나는 늘 나이고 생각은 늘 다르니까.

듣는다, 내가 음악에게

음악이 내게 오늘만은.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35 태풍 2020.09.04 4173
134 눈이 온다는 건 2013.12.04 2598
133 폭염 2020.08.17 2556
132 빗물처럼 file 2014.02.12 2106
131 비가 좋다 file 2015.05.11 2073
130 詩를 사랑하는 가슴에게 2015.06.02 2008
129 새벽은 음악이 아프고 2014.01.09 1941
128 성에 file 2014.02.03 1872
127 붐비는 날들 file 2013.12.24 1863
126 상상 file 2014.01.14 1831
125 가을 file 2013.10.17 1780
124 눈빛에 대하여 2014.10.07 1770
123 안부 file 2013.11.26 1732
122 2014.01.07 1247
121 벚꽃 file 2015.04.27 1119
120 여행, 편지 그리고 카메라 11 2011.03.11 951
119 2009.05.23 911
118 충혈 file 2013.12.11 813
117 잠들기 직전 2014.03.07 801
116 생도 다만 멀미일 뿐 2019.11.29 7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