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2009.05.23 16:15

윤성택 조회 수:696 추천:18



살아가면서 가끔은 내가
나를 아는 것들에게 무엇이었을까
돌아보고는 한다.
시간은 세월이라는 급류에 휩쓸리고
뒤돌아볼 때마다 젖은 창에 비치는
무늬의 기억들.
오늘 같이 비가 내리는 날은
그래, 저 밖의 나무들처럼 묵묵히
부재에 있고 싶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6 눈이 온다는 건 2013.12.04 2176
115 빗물처럼 file 2014.02.12 1871
114 비가 좋다 file 2015.05.11 1796
113 새벽은 음악이 아프고 2014.01.09 1728
112 詩를 사랑하는 가슴에게 2015.06.02 1682
111 가을 file 2013.10.17 1630
110 붐비는 날들 file 2013.12.24 1623
109 상상 file 2014.01.14 1620
108 성에 file 2014.02.03 1604
107 안부 file 2013.11.26 1587
106 눈빛에 대하여 2014.10.07 1484
105 벚꽃 file 2015.04.27 900
104 여행, 편지 그리고 카메라 11 2011.03.11 829
» 2009.05.23 696
102 새벽 두 시 2010.03.04 609
101 충혈 file 2013.12.11 573
100 2014.01.07 546
99 철(撤) file 2013.12.19 530
98 7cm 눈 file 2013.12.16 521
97 잠들기 직전 2014.03.07 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