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2009.05.23 16:15

윤성택 조회 수:668 추천:18



살아가면서 가끔은 내가
나를 아는 것들에게 무엇이었을까
돌아보고는 한다.
시간은 세월이라는 급류에 휩쓸리고
뒤돌아볼 때마다 젖은 창에 비치는
무늬의 기억들.
오늘 같이 비가 내리는 날은
그래, 저 밖의 나무들처럼 묵묵히
부재에 있고 싶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5 마음일기 1 2008.01.31 383
114 마음일기 2 2008.02.02 274
113 마음일기 3 2008.02.12 380
112 하나의 색으로 물들어 간다는 것은 자연의 신념이다 2008.11.01 116
111 창문 밖 풍경 2008.11.03 134
110 비밀 2008.11.04 116
109 드라마 2008.11.06 70
108 전기자전거 2008.11.07 106
107 우연한 회상 2008.11.08 137
106 그늘의 나무 2008.11.10 81
105 밤 10시에서 11시 사이 2008.11.10 187
104 영하 6도 2008.11.18 154
103 2008년 11월 20일 12시 47분 2008.11.21 156
102 사람을 이해하는 일 2008.11.26 193
101 서술 2008.12.02 133
100 불현듯 내가 2008.12.04 265
99 주말은 지나고 2008.12.15 182
98 여행 2008.12.23 386
97 포장마차 2009.01.10 193
96 비극 2009.01.21 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