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하필이면 지금

2004.03.16 11:52

윤성택 조회 수:951 추천:16



선풍기가 풀어내는
바람을 불러다가
내 발치에 앉히고
뒷짐지고 올 저녁에게
슈퍼에 들러 찬 참이슬 한 병
받아오게 하고,
야채 참치라든가
짭쪼롬한 햄이라든가
냉장고가 꺼내 놓은 김치와 함께 하는 밤.
때론 내 젊음을 필사한
낡은 일기장을 들춰보고도 싶은.
손전화만 만지작거리다가
그만둔 그대가 잔에 잠기고,
펼쳐놓은 시집글귀가
나를 혹독하게 가르치는 그런 밤.
괜찮아요. 어머니.
한 병 정도는 일도 아니어요.
그러다가 등짝 한 대 맞아도 보는 밤.
철없던 그때
하필이면 지금 그리운 것일까.
네가 그리운 건지
술이 그리운 건지 모르게.


2001. 6.11
* 혹자는 이런 글이 시가 아니냐고 하는데,
시로 가는 짧은 산문이라고 생각하셔요.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7 세상 외음부의 일 2021.06.22 22
86 詩를 사랑하는 가슴에게 [1] 2010.01.08 879
85 어둠을 터 주던 알람소리 2009.11.04 513
84 기억하라 추억하라 secret 2008.10.15 528
83 무협지, 시간과 공간의 역동성 [1] 2008.05.26 447
82 연애편지처럼 secret 2007.04.26 301
81 시를 쓰는 아우에게 [3] 2007.03.09 818
80 밤술 2007.01.27 656
79 가을의 노래 - 보들레르 [1] 2006.09.21 748
78 장마에게서 장마에게로 [3] 2005.06.22 827
77 2004년 12월 31일에게, 그리고 2005.02.03 631
76 똥구멍에 힘 주시라! [2] 2004.11.25 1601
75 나의 자주빛 소파에 부쳐 [3] 2004.05.31 1560
74 5월, 아버지에 대한 편린 [2] 2004.05.08 932
73 그 바다가 안녕한지 궁금하다 2004.05.06 1145
72 잠바, 2004.04.17 667
71 마음의 자리 [2] 2004.03.25 1284
» 하필이면 지금 [1] 2004.03.16 951
69 3년 전, 2004.03.04 697
68 혼자 보는 영화, [1] 2004.02.25 8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