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시를 쓰는 아우에게

2007.03.09 17:27

윤성택 조회 수:818 추천:11



사실 나 역시 제일 두려운 것이 내 시에 대한 소통의 영역이었거든. 나의 고민과 열정이 단번에 발가벗겨지는 것도 싫고, 모호하기 이를 데 없어 소통의 코드마저 자의식에 심어두는 것도 싫고, 그렇다고 이도저도 아닌 어정쩡한 시도 싫고…. 분명 시는 활자로 입혀진 고도의 영적운동인 셈인데, 나는 얼마큼의 고통의 무게를 들어낼 수 있나…. 중요한 것은 우리의 진지한 시에 대한 태도가 스스로를 만들어가는 것이고, 언젠가는 고통이 우리에게 울림이 되는 소중한 경험이 될 거란 거야. 개그콘서트처럼 삼초 안에 웃겨 줄 수 있는 것이 詩는 아니잖니. 시는 바야흐로 과정이지 조급한 결론은 아닐 거야.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지금 모색 중인 거고, 고통과 반성과 성찰이 한데 어우러져 진정성에 향해 가는 걸 거야. 이렇게 멀티미디어가 발달된 시대에 청춘을 수도승처럼 활자에 매달린다는 것, 쉽지 않은 결정이고 눈물겨운 형벌이야. 온 인생을 닦아낸다 해도 시에서만큼은 득도의 것은 없을 테니까. 펜 하나로만, 자음 14개와 모음 10개로만 그려내는 이 세상이 희망스럽다는 걸, 또 쓰고 또 쓰며 살아내자꾸나. 그것이 먼먼 과거에서부터 이월되어온 소망이고 운명이라면 말이야.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7 세상 외음부의 일 2021.06.22 22
86 詩를 사랑하는 가슴에게 [1] 2010.01.08 879
85 어둠을 터 주던 알람소리 2009.11.04 513
84 기억하라 추억하라 secret 2008.10.15 528
83 무협지, 시간과 공간의 역동성 [1] 2008.05.26 447
82 연애편지처럼 secret 2007.04.26 301
» 시를 쓰는 아우에게 [3] 2007.03.09 818
80 밤술 2007.01.27 656
79 가을의 노래 - 보들레르 [1] 2006.09.21 748
78 장마에게서 장마에게로 [3] 2005.06.22 827
77 2004년 12월 31일에게, 그리고 2005.02.03 631
76 똥구멍에 힘 주시라! [2] 2004.11.25 1601
75 나의 자주빛 소파에 부쳐 [3] 2004.05.31 1560
74 5월, 아버지에 대한 편린 [2] 2004.05.08 932
73 그 바다가 안녕한지 궁금하다 2004.05.06 1145
72 잠바, 2004.04.17 667
71 마음의 자리 [2] 2004.03.25 1284
70 하필이면 지금 [1] 2004.03.16 951
69 3년 전, 2004.03.04 697
68 혼자 보는 영화, [1] 2004.02.25 8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