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그 바다가 안녕한지 궁금하다

2004.05.06 17:54

윤성택 조회 수:1145 추천:18



가끔 그 바다가 안녕한지 궁금하다.
끝없이 길을 내미는 고속도로를 따라
그 밤 손을 뻗듯 찾아갔던 바다,
작은 폭죽이 소소한 별을 매달고
누군가의 발자국을 따라 포말들이
오랫동안 포장마차 주위를 서성거렸던,
미안할 것도 없고
그렇다고 크게 기뻐할 것도 없고
다만, 굵은 소금에 대하가 붉게 달아오를 때까지
번개탄의 열기와 소주 몇 잔이 가져다주는
밤바다의 풍경이 그립다고나 할까.

추억은 기억력이 깊다.
지금 밖에서 흔들리고 있는 가로수의 가지들은
그 뿌리의 표정이며 얼굴이었다. 함부로
낙엽을 밟고 걸을 수 없는 것이
이 가을이 내게 온 까닭이다. 그래서
알 수 없는 표정을 지으며 떠나간 것들은
작심하고 떨어지는 낙엽을 닮았다.

갔던 길을 되돌아오는 것만큼
쓸쓸한 것도 없다, 나는 떠났으나
언제나 되돌아오는 것은 떠났던 내가 아니다.
그러니 누가 나를 기다릴 것인가.
나는 나를 믿지 않는다.
더불어 당신도 믿지 않는다.

그런데 왜 이렇게,
그 바다가 안녕한지 궁금한 걸까.


2003.10.25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7 세상 외음부의 일 2021.06.22 22
86 詩를 사랑하는 가슴에게 [1] 2010.01.08 879
85 어둠을 터 주던 알람소리 2009.11.04 513
84 기억하라 추억하라 secret 2008.10.15 528
83 무협지, 시간과 공간의 역동성 [1] 2008.05.26 447
82 연애편지처럼 secret 2007.04.26 301
81 시를 쓰는 아우에게 [3] 2007.03.09 818
80 밤술 2007.01.27 656
79 가을의 노래 - 보들레르 [1] 2006.09.21 748
78 장마에게서 장마에게로 [3] 2005.06.22 827
77 2004년 12월 31일에게, 그리고 2005.02.03 631
76 똥구멍에 힘 주시라! [2] 2004.11.25 1601
75 나의 자주빛 소파에 부쳐 [3] 2004.05.31 1560
74 5월, 아버지에 대한 편린 [2] 2004.05.08 932
» 그 바다가 안녕한지 궁금하다 2004.05.06 1145
72 잠바, 2004.04.17 667
71 마음의 자리 [2] 2004.03.25 1284
70 하필이면 지금 [1] 2004.03.16 951
69 3년 전, 2004.03.04 697
68 혼자 보는 영화, [1] 2004.02.25 8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