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2009 오늘의 좋은시《푸른사상》

2009.03.04 23:22

관리자 조회 수:4038 추천:6

  
『2009 오늘의 좋은시』中 / 《푸른사상》(2009)


  데자뷰

  윤성택

  나에게 스미면서 쇄도하는 새벽
  빛은 운명을 가볍게 액세스하며 전원 속
  비밀의 순간들을 인증한다
  진실은 소멸의 속도로 이동해야 한다

  모니터의 검은 점을 통과해 쏟아지는 이메일의 활자들, 점멸하는 입자의 배열이 공중으로 흩날린다 문을 열면 아주 먼 곳일지라도 다른 쪽 문이 열린다 우리의 시간은 종종 다른 곳에 있다

  마음은 생각이 광속도로 지나가는 경치이다

  나를 데리고 가요 그리고 벌판에 세워두는 거죠 돌 더미 위 색색의 깃발처럼 흩날리는 아침을 기다리는 거예요 깊은 숨을 쉬며 당신과 나는 어떤 깜박임으로 알아볼까요 나의 낮은 당신의 밤이 되어 촤르르 지나고 있어요

  무거운 잠수종을 뒤집어쓴 바닥의 수심은 깊다 지상에서 내려온 고무호스로 피가 흐르는 소리, 푸른 기포가 열렸다 닫히면 수면으로 떠오르는 물방울이 씨앗처럼 발아한다 눈동자의 실핏줄이 압력에 불거지며 뿌리로 옮아가는 동안 세계는 점점 사라지는 것일까

  눈물이 밀려드는 예감에는 방향이 있다
  마지막 지점을 관통하는 실루엣
  주위는 나를 읽어들인다 직진하는 빛처럼
  기억이 막을 뚫고 소리를 끌어모은다
  휘감기는 허공에서 차츰차츰 이뤄지는 형체,
  나는 이제 그곳에 있다


        
[선정평]
데자뷰란 최초의 경험임에도 불구하고 이미 본 적이 있거나 경험한 적이 있는 것 같은 이상한 느낌이나 환상이다. ‘경험’이라는 시어를 사용하고 있지는 않지만 이 시의 주제는 ‘경험’이 아닐까. 우리는 대다수 아침에 일어나면 컴퓨터를 켜 간밤에 무슨 일이 일어났나 확인한다. 기계에 전원을 넣으면 지상에서 일어나는 온갖 일들과 갖가지 정보들도 알 수 있고 벗들의 안부도 확인할 수 있다. 우리의 시간은 컴퓨터와 함께 하며, 우리의 경험은 컴퓨터에서 비롯되며, 우리의 생각은 컴퓨터에서 출발한다. 어디선가 이 경치를 본 적이 있는데, 언젠가 이 일을 겪은 적이 있는데……. 얼마나 끔찍한 일인가, 컴퓨터가 우리가 한 모든 행위를 기억한다는 사실이.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6 담백한 형사(形似)와 시적 상상력의 아득함 - 엄창섭 교수 2019.11.04 323
65 현대적 동양미학으로서의 시 - 이병철 시인 2015.06.24 2634
64 시간여행자, 아틀란티스에 기류寄留하다 - 최형심 시인 2015.05.11 2734
63 혼성적이고 매트릭스적인 언어 - 신상조 문학평론가 2014.01.07 4246
62 감각적 파노라마 - 하린 시인 2013.12.12 4633
61 밤의 숙박계 - 말들의 노스텔지어 (이순현 시인) 2013.12.04 4827
60 오늘의 커피 - 동아일보 [행복한 시읽기](2013.11.11) file 2013.11.19 4747
59 시간의 아포리아(aporia)와 자아의 프로세스(process) - 박진 평론가 2013.09.30 7189
58 ‘얼마나 멀리 떠나온 것일까’ 기억을 매만지다 - 국민일보 2013.08.26 4039
57 『감(感)에 관한 사담들』- 문학동네 편집자리뷰 2013.08.22 4003
56 여행 - 서울신문 [그림과 詩가 있는 아침](2013.08.10) file 2013.08.22 4673
55 [금주의 신간]감感에 관한 사담들 - pandora.tv(2013.07.12) 2013.08.22 3704
54 음악파일 - 대전일보[김완하의 시한편](2013.07.30) 2013.08.22 3996
53 기억 저편에 깔려 있는 그리움 - 경북매일(2013.07.12) 2013.08.22 3915
52 [시인의 마을] 막차- 한겨레신문(2013.07.28) 2013.08.22 4076
51 의식과 무의식의 경계 사이에서 - 김승봉 시인 《문학세계》 2009.11.11 4096
50 2000년대, 서정시의 자리 - 전형철 시인 《문학선》 2009.11.05 4909
49 삶을 바라보는 형식 - 이창수 시인 《시와인식》 2009.11.05 4399
» 2009 오늘의 좋은시《푸른사상》 2009.03.04 4038
47 현장비평가가 뽑은 2007 올해의 좋은시 《현대문학》 2007.07.25 5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