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2001년 `문학사상` 신인상으로 문단에 나온 시인 윤성택은 데뷔 5년 만인 2006년 남다른 시각과 촘촘한 감성의 그물망으로 걸러낸 현실세계 속 각양각색의 풍경들을 담은 첫 시집`리트머스`를 펴냈다.

“잘 빚어진 시에 대한 고전적인 예술 지향과 언어에 대한 외경심을 깊이 간직한, 최근 시단의 비주류(?)의 영토를 진중하게 답파하는 젊은 시인”(김수이)이라는 평을 받은 그 첫 시집은 요란스럽지 않게, 그렇지만 꾸준히,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첫 시집이 나온 후 7년이 지난 지금, 윤성택 시인의 두번째 시집 `감(感)에 관한 사담들`(문학동네)이 출간됐다.

첫 시집이 비정하고 삭막한 현실의 치부를 포착하는 날카로운 시선을 보여주었다면, 두번째 시집이 독자들을 안내하는 곳은 `기억`이다. 기억은 과거의 일이지만, 존재의 의식과 무의식에 자리하며 현실에서 영향을 미친다. 시집의 문을 여는 서시에서, 우리는 그 기억의 실체에 조금 다가갈 수 있다.

 

(후략)

 

기사 전문 보기

http://www.kbmaeil.com/news/articleView.html?idxno=292359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6 담백한 형사(形似)와 시적 상상력의 아득함 - 엄창섭 교수 2019.11.04 455
65 현대적 동양미학으로서의 시 - 이병철 시인 2015.06.24 2760
64 시간여행자, 아틀란티스에 기류寄留하다 - 최형심 시인 2015.05.11 2897
63 혼성적이고 매트릭스적인 언어 - 신상조 문학평론가 2014.01.07 4337
62 감각적 파노라마 - 하린 시인 2013.12.12 4761
61 밤의 숙박계 - 말들의 노스텔지어 (이순현 시인) 2013.12.04 4906
60 오늘의 커피 - 동아일보 [행복한 시읽기](2013.11.11) file 2013.11.19 4819
59 시간의 아포리아(aporia)와 자아의 프로세스(process) - 박진 평론가 2013.09.30 7266
58 ‘얼마나 멀리 떠나온 것일까’ 기억을 매만지다 - 국민일보 2013.08.26 4091
57 『감(感)에 관한 사담들』- 문학동네 편집자리뷰 2013.08.22 4067
56 여행 - 서울신문 [그림과 詩가 있는 아침](2013.08.10) file 2013.08.22 4736
55 [금주의 신간]감感에 관한 사담들 - pandora.tv(2013.07.12) 2013.08.22 3773
54 음악파일 - 대전일보[김완하의 시한편](2013.07.30) 2013.08.22 4066
» 기억 저편에 깔려 있는 그리움 - 경북매일(2013.07.12) 2013.08.22 4004
52 [시인의 마을] 막차- 한겨레신문(2013.07.28) 2013.08.22 4151
51 의식과 무의식의 경계 사이에서 - 김승봉 시인 《문학세계》 2009.11.11 4161
50 2000년대, 서정시의 자리 - 전형철 시인 《문학선》 2009.11.05 5004
49 삶을 바라보는 형식 - 이창수 시인 《시와인식》 2009.11.05 4473
48 2009 오늘의 좋은시《푸른사상》 2009.03.04 4107
47 현장비평가가 뽑은 2007 올해의 좋은시 《현대문학》 2007.07.25 5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