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신호등에 걸려 서 있다 보면

2024.03.13 14:08

윤성택 조회 수:98

.
봄볕이 그늘을 데리고 다녀서
건들거리는 보도블록이 탄력을 준다.
성큼성큼 걸어도 십 분
겅중겅중 뛰어도 십 분
횡단보도 신호등에 걸려 서 있다 보면

허비한 게 그것 뿐이겠나 싶다.
원했던 건 늘 다음이고
제발 아니였으면 했던 건
남들과 함께 다 건너갔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신호등에 걸려 서 있다 보면 2024.03.13 98
144 글이 읽으러 기회를 만난다 2024.02.22 41
143 인생이 통속으로 취했거늘 2024.02.01 63
142 영화로운 2024.01.26 40
141 보랏지다 2023.12.28 51
140 냉장고 2023.09.07 98
139 poemfire.com 2023.05.10 124
138 시나리오 2023.02.24 83
137 소포 2023.01.18 88
136 받아 두세요 일단 2022.12.21 70
135 태내의 멀미 2022.08.09 186
134 버찌 2022.06.17 123
133 달을 깨 라면 끓이고 싶다 2022.05.24 91
132 봄 낮술 2022.04.27 108
131 시간의 갈피 2022.04.19 107
130 음악 2022.03.23 103
129 시시때때로 2022.02.23 92
128 가고 있다, 그렇게 새벽이 2022.02.12 98
127 겨울에게 쓰는 편지 2022.01.05 136
126 시고 시인 2021.12.01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