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피할 수 없는 길 - 심보선

2011.02.14 15:01

윤성택 조회 수:1625 추천:134



《슬픔이 없는 십오 초》/  심보선 (1994년 『조선일보』로 등단) / 《문학과지성시인선》346

          피할 수 없는 길

        이 길은 어제도 지나갔던 길이다
        이 길 위에서 사람들은
        오직 한 사람과만 마주칠 수 있다
        수치심 때문에
        그는 양쪽 귀를 잡아당겨 얼굴을 덮어놓는다
        그러나 이 길 위에서
        말해질 수 없는 일이란 없다
        그는 하루 종일 엎드려 있다
        수치심을 지우기 위해
        손바닥과 얼굴을 바꿔놓는다
        그러나 왜 말해질 수 없는 일은
        말해야 하는 일과 무관한가, 왜
        규칙은 사건화되지 않는가
        이 길은 쉽게 기억된다
        가로수들은 단 한 번 만에
        나뭇잎을 떨구는 데 성공한다
        수치심을 잊기 위해
        그는 가끔 노래도 하고
        박수도 친다
        말은 절대로 하지 않는다
        아무도 그에게 인사를 건넬 수 없다
        

[감상]
혼자 산책을 할 때면 내내 여러 생각과 함께 길을 걷습니다. 오직 한 사람, 나 자신에 관해서 말입니다. 걸으면서 반성을 하거나 자책을 할 때면 가끔 혼잣말도 하기도 합니다. 세상일들이 그러하듯 살다보면 실수도 하게 되어 볼 낯이 없거나 스스로 떳떳하지 못할 때도 있기 마련입니다. 이 시는 이렇게 산책이 가져다주는 ‘말해질 수 없는 일’의 사색을 형상화합니다. 나뭇잎이 낙하를 성공하듯, 마음을 다지면서 수치심을 떨구면서 그렇게 노래도, 박수도 치면서 우리는 산책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191 마블링 - 권오영 2020.04.23 192 0
1190 흙의 건축 1 - 이향지 2015.05.11 1666 0
1189 벚꽃 나무 주소 - 박해람 2015.05.11 3497 0
1188 절정 - 함성호 2011.04.25 3939 157
1187 벽 - 심인숙 2011.04.14 2036 139
1186 남해 유자를 주무르면 - 김영남 2011.04.06 1738 160
1185 빨간 우편함 - 김규린 2011.04.05 1981 149
1184 사랑 - 김요일 2011.04.04 2396 158
1183 행복 - 이대흠 [2] 2011.03.18 3516 182
1182 오래전에 잊은 이의 눈썹 - 허수경 [2] 2011.03.15 1702 146
1181 버려진 - 최치언 2011.03.11 1291 130
1180 방황하는 피 - 강기원 [1] 2011.03.09 1782 127
1179 모자 - 김명인 2011.03.08 1418 131
1178 하늘 위에 떠 있는 DJ에게 - 이영주 2011.03.03 1286 137
1177 송곳이 놓여 있는 자리 - 이기인 2011.03.02 1165 127
1176 당신이라는 이유 - 김태형 2011.02.28 1831 126
1175 사십대 - 고정희 2011.02.22 1540 125
1174 비닐하우스 밤기차 - 이승주 2011.02.21 1036 116
1173 사하라의 연인 - 김추인 2011.02.16 1142 140
» 피할 수 없는 길 - 심보선 [1] 2011.02.14 1625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