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벽 - 심인숙

2011.04.14 16:48

윤성택 조회 수:2025 추천:139


《파랑도에 빠지다》/ 심인숙 (2006년 『전북일보』, 『문학사상』으로 등단) / 《푸른사상 시선》6

          

        금간 벽을 쿵, 두드려본다
        문과 문 사이의 벽이
        나뭇잎들을 화들짝 틔워올린다
        부챗살처럼 펼쳐지는 시간들
        눈 먼 뻐꾸기시계가 튀어나온다
        식탁에서 지워진 웃음소리가 살아난다
        한 토막 가시처럼 발라놓은 햇살
        바람을 일으키며 무궁화열차가 지나간다
        해피가 컹컹, 짖어댄다
        실로폰 소리가 쏟아져 나온다
        어스레한 저녁으로
        기울어오는 벽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숲속에 지붕을 올려
        산새와 별들을 벽 속에 드리운다
        연둣빛 나뭇잎들이 찰랑거린다
        낙타의 불룩한 등이 걸어 들어온다
        사이렌 소리가 가끔 울려퍼진다
        문과 문 사이의 벽에
        한 사람이 머리를 기댄 채
        오래도록 저물어간다


[감상]
우리가 흔히 생각하듯 벽은 소통의 단절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그 벽을 두드려 반대편에 그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는 행위는 벽을 인정하고 그것을 극복하고자 하는 의지입니다. 이렇게 ‘벽’을 인정하니 나뭇잎과 상상의 시계, 사라진 웃음도, 기차도, 들리지 않던 청각도, 아름다움에 대한 시각도 새롭게 다가옵니다. ‘숲속에 지붕을 올려/ 산새와 별들을 벽 속에 드리운다’는 벽에 관한 참 근사한 상상입니다. 그 벽에 머리를 기댄 사람에게 마음을 기대고픈 날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191 마블링 - 권오영 2020.04.23 174 0
1190 흙의 건축 1 - 이향지 2015.05.11 1659 0
1189 벚꽃 나무 주소 - 박해람 2015.05.11 3489 0
1188 절정 - 함성호 2011.04.25 3927 157
» 벽 - 심인숙 2011.04.14 2025 139
1186 남해 유자를 주무르면 - 김영남 2011.04.06 1732 160
1185 빨간 우편함 - 김규린 2011.04.05 1974 149
1184 사랑 - 김요일 2011.04.04 2388 158
1183 행복 - 이대흠 [2] 2011.03.18 3510 182
1182 오래전에 잊은 이의 눈썹 - 허수경 [2] 2011.03.15 1692 146
1181 버려진 - 최치언 2011.03.11 1286 130
1180 방황하는 피 - 강기원 [1] 2011.03.09 1747 127
1179 모자 - 김명인 2011.03.08 1411 131
1178 하늘 위에 떠 있는 DJ에게 - 이영주 2011.03.03 1281 137
1177 송곳이 놓여 있는 자리 - 이기인 2011.03.02 1164 127
1176 당신이라는 이유 - 김태형 2011.02.28 1825 126
1175 사십대 - 고정희 2011.02.22 1521 125
1174 비닐하우스 밤기차 - 이승주 2011.02.21 1028 116
1173 사하라의 연인 - 김추인 2011.02.16 1138 140
1172 피할 수 없는 길 - 심보선 [1] 2011.02.14 1619 134